에너지경제
캡처

제주 주택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제주시 애월읍 지역 3개 마을이 태양광발전 마을로 거듭난다.

제주도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신재생에너지 구역복합 사업에 선정된 애월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을 시행한다고 13일 알렸다.

이 사업은 애월읍 애월리와 고내리, 곽지리 지역 주택 152곳에 3㎾급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고, 마을회관 등 공동이용시설 31곳에 3㎾에서 최대 20㎾급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는 것이다.

총 발전설비용량은 604㎾이며, 연간 발전량은 약 794㎿h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최소 1억6000만원의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주택용 전기요금이 누진제로 부과되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이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주택에 3㎾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면 월 324㎾h의 전기를 생산해 5만∼10만원의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도는 태양광발전설비의 실시간 운전 상황, 발전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해 효율적으로 시설을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8억9000만원, 도비 6억1000만원, 자부담 5억3000만원 등 총 20억3000만원이 투입된다.

고내리에서는 이미 2013년 마을지원사업으로 총 567가구 중 126가구가 태양광발전설비를 갖췄다. 현재 이 마을의 에너지자급률은 32.7%에 이른다.

김회산 탄소없는제주정책과장은 "신재생에너지융복합 지원사업을 확대해 계속해서 도내 농어촌 마을을 에너지자립 마을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