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환경부-대한LPG협회-초록우산어린이재단-기아차, LPG트럭 구매 시 400만원 지원

사진3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 협약식에서 (왼쪽부터)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 김은경 환경부 장관, 홍준석 대한LPG협회장,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이 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1

LPG 희망트럭 1호차의 주인공인 가락시장 소상공인 김민호(가운데)씨가 차량을 전달받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환경부와 대한LPG협회, 기아자동차,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14일 서울 무교동 어린이재단빌딩에서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 MOU(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노후경유차를 조기폐차한 후 LPG 1톤 트럭 구매 시 대당 400만원이 지원되는 ‘LPG 희망트럭 지원 사업’이 본격 시작됐다는 의미다.

협약식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홍준석 대한LPG협회 회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권혁호 기아자동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LPG트럭 구매 지원사업은 노후경유차를 조기폐차한 후 LPG 1톤 화물차를 구매하는 경우 신차 구입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한LPG협회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이달부터 2019년 2월까지 대당 400만원씩 총 300대를 지원한다. LPG 희망트럭 1호차 주인은 가락농수산물시장에서 양파 도매업을 하는 30대 청년 소상공인이다.

지원대상은 기초생활 수급자를 포함한 저소득층 및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다문화가구,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재원은 LPG 수입사(E1, SK가스)에서 저소득층 지원사업을 위해 조성하는 LPG 희망충전기금을 활용한다. 추가로 기아차에서 대당 50만원의 차량가격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