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구 혁신도시 3개 공공기관·동구청,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지역사회 만들기 앞장

혁신 Green-Zone

혁신 Green-Zone 업무협약식에서 한국가스공사 백남웅 안전품질처장(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13일 신용보증기금,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대구혁신도시 소재 공공기관과 동구청이 참여한 가운데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친환경 생활문화 확산을 위한 ‘혁신 Green Zone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혁신도시 일대 ‘혁신 Green Zone’ 지정 및 재활용 수거함 설치 △매주 수요일 ‘Green Day’ 지정 및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 시행 △환경 협업과제 발굴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앞으로 환경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인근 상가 및 주민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지역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다각적이고 선도적인 활동을 추진, 친환경 사회 실현에 기여해나갈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