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정동희, 이하 KTL)이 10월 2일까지 2018년 하반기 공채에 나선다.

공채 규모는 57개 분야, 120명이다.이는 KTL 전체 인원의 17.8%로 1966년 설립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공채에서는 정규직인 일반직군(채용인원 33명), 무기계약직인 전문직군(채용인원 33명)과 공무직군(채용인원 54명) 등을 채용한다.

전문직군과 공무직군은 기존 KTL에서 일정 기간 비정규직으로 근무했던 지원자에게 가점이 부여되는 점이 일반직군과 다른 점이다.

이번 채용은 기계·전기·의료·환경 등 이공계 분야 연구직뿐만 아니라 행정직까지 전 업무 분야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원칙으로 적용한다.

KTL은 장애인·보훈대상자 및 이전지역 인재는 모든 전형단계별로 가산점을 부여한다. 지원접수는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정동희 원장은 "비정규직 출신 지원자와 사회적 배려 대상자, 그리고 지역인재에 대해 전형단계별로 가점을 부여하여 취업기회를 넓히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제도를 바탕으로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는 것은 물론, 역대 최대 규모의 채용을 통해 좋은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균형발전에도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