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아사히신문은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물탱크에 저장해 놓은 오염수의 상당량에서 정화 후에도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2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측은 삼중수소를 제외한 62가지 방사성 핵종을 제거할 수 있는 장비인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를 이용해 처리 후 보관 중인 오염수 94만t 가운데 89만t을 분석했다.

그 결과 84%에 해당하는 75만t에서 방사성 물질 방출량이 기준치를 상회했다.

일부 물탱크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2만배에 해당하는 60만Bq(베크렐)/L의 스토론튬90이 검출됐다.

도쿄전력은 재처리 등을 통해 오염 농도를 낮출 계획이다. 다만 현재 폐로 작업이 진행되는 후쿠시마원전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