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0830145938

8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 1관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에 구직자들이 채용상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올해 들어 8월까지 월평균 실업자가 1999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실업급여 지급액도 4조5000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급으로 불었다.

30일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실업급여 지급액(잠정치)은 4조51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지급액보다 9017억원(25.0%) 늘었다.

1∼8월 실업급여 지급액은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0년 이후 올해가 가장 많았다.

만약 이같은 추세가 연말까지 비슷하게 이어진다면 올해 실업급여 지급액은 6조7721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작년 1년간의 실업급여 지급액은 5조2425억원으로 전년보다 3471억원(7.1%) 늘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1∼8월 실업급여 지급액은 최근 수년간 최저임금 인상률과 엇비슷한 비율로 늘었다. 그러나 올해는 실업급여 지급액 증가율(25.0%)이 최저임금 인상률(16.4%)을 훨씬 웃돌았다.

실업급여 수급의 전제 조건인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고용 상황 악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구직급여 하한액의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고용 상황은 기록적으로 악화했다.

올해 1∼8월 실업자 수는 월평균 112만9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만5000명 늘었다.

1999년 6월부터 현행 기준(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실업자 수 통계를 작성했는데 1∼8월 평균 실업자 수는 올해가 가장 많았다.

이에 따라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직급여는 올해 5만4216원으로 지난해(4만6584원)보다 16.4% 올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