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첫 주말인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부동산 중개사무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정부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했음에도 불구, 주택담보대출 잔액 증가세를 꺾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94조9천7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보다 2조6천277억원, 전년 동월보다 23조3천171억원 늘어난 수치다.

8월 증가분(2조8천770억원)에는 못 미치지만, 지난 1∼8월 전월 대비 주택담보대출 잔액 증가분 평균인 1조8천103억원을 훌쩍 웃돌았다.

주택담보대출 가운데서는 중도금·이주비 등 개인집단대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 집단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1조5천327억원 늘어난 124조8천723억원이었다. 이런 전월 대비 증가액은 지난해 7월(1조5천530억원)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유주택자의 추가 주택구입용 대출을 차단하다시피 한 9·13 대책이 발표됐지만, 이처럼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여전히 큰 폭으로 늘었다.

올 여름철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폭등세 양상이 벌어지면서 추격 매수가 많았고, 당시 매매계약에 따른 대출이 지난달 집행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해 8·2 대책을 경험한 투자자들이 대책 발표를 앞두고 주택담보대출이 갑자기 끊길 것을 우려해 서둘러 대출을 받은 것도 영향을 끼쳤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책 이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많았다"며 "기존에 약정했던 집단대출도 예정대로 집행되면서 잔액이 늘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9월에 실행되는 주택담보대출은 이미 2∼3개월 전에 계약이 체결된 건"이라며 "최근 몇 개월 새 부동산 활황기였던 것이 반영된 듯 보인다"고 설명했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크게 늘지 않았다.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3조6천752억원이었으며, 증가액은 1천682억원에 그쳤다.

전월에는 이 수치의 5배가 넘는 9천97억원이 늘어난 바 있다.

전월대비 신용대출 잔액이 감소시중은행은 "추석에 유동성이 늘면서 신용대출 일부가 상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풀이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아우르는 가계대출 잔액은 총 555조8천30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개인사업자대출 잔액도 전월보다 1조5천526억원 늘어난 216조6천183억원으로 평소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