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통계청.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투자 지표가 6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을 하고 있다. 기계와 반도체 설비투자에서 둔화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8월 산업생산은 자동차 등이 호조를 보이며 두 달째 늘었으나, 소비는 제자리 걸음을 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全)산업 생산지수는 전달보다 0.5% 증가했다. 광공업, 서비스업 등에서 늘었기 때문이다. 전산업 생산지수는 올해 6월 3개월 만에 -0.6%로 감소세로 돌아섰다가 7월 반등한 후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광공업 생산은 반도체 등에서 감소했지만 자동차, 고무·플라스틱 등에서 증가해 1.4% 늘었다. 특히 자동차 생산은 전달보다 21.8% 늘어 2013년 8월 24.1%를 기록한 후 5년 만에 증가폭이 가장 컸다. 북미·중동 지역 수출이 개선되고 임금 협상 조기 타결로 완성차 생산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개별소비세가 인하하면서 자동차 판매가 늘어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2.5%포인트 상승한 75.7%로 나타났다. 구조조정으로 생산 장비가 효율화하고 자동차 등 광공업 생산이 늘었기 때문이다. 제조업 재고는 전달보다 1.1%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교육 등에서 줄었으나, 보건·사회복지 등이 늘어 전달보다 0.1% 상승했다.

소비 지표인 소매판매의 경우 준내구재·비내구재는 감소했지만 내구재가 늘면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앞서 소매판매는 지난 6월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바뀐 뒤 7월까지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자동차 등 운송장비에서 늘었으나,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에서 줄어 전달보다 1.4% 떨어졌다. 설비투자는 올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보이고 있다. 외환 위기 당시인 1997년 9월부터 1998년 6월까지 10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한 후 약 20년 만에 최장기간을 기록하고 있다. 반도체업체 설비투자는 호조세를 보이다 올해 3∼4월경 이후 투자 지표 둔화세가 계속되고 있다.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1.3% 줄었다. 건설기성은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지표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2포인트 떨어진 98.9를 기록했다. 이는 2009년 8월 98.8을 기록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앞으로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4포인트 감소한 99.4를 기록했다. 2016년 2월 -0.4를 기록한 후 2년 6개월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5개월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3개월째 마이너스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경기하강이 단기간 하락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공식 전환 판단을 하려면 순환변동치와 함께 국내총생산(GDP) 등도 봐야 한다"며 "순환변동치가 6개월 연속 하락이라고 해도 하강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활동 동향이 GDP 흐름과 크게 엇갈리는 부분은 없다"며 "경기지수 흐름이 현실과 괴리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