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월 취업자 수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고용지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부총리는 2일 국회 경제부문 대정부질의 답변에서 "9월 고용동향은 8월보다 녹록지 않다"고 말했다. 취업자 수가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이 있냐는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 질문에 그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답했다.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이 올해 취업자 수 증가 목표가 32만명이었는데 고용통계는 최악이라고 지적하자 김 부총리는 "의욕적으로 잡은 목표인데 달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 취업자 수가 14만명 늘어나는 데 그쳤는데, 경제 운용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면목 없고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고용 부진과 관련해서는 "구조나 경기 요인 말고 정책적으로도 최저임금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은 좋은 의의인데 수용성에서 일부 부정적 부분이 있는 것을 인정해왔다"고 말했다. 또 "하반기부터는 사실 숯검댕이를 가슴에 안고 사는 것 같다"며 "8월에는 특히 서비스 쪽에서 일자리 줄어든 게 가장 가슴 아픈 통계인데,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민감업종에 영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정책 요소는 시장 상황이나 수용성을 봤을 때 일부 신축적으로 보거나 보완, 수정하는 방안도 경제장관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 인상 등의 정책효과와 관련해 내부적으로 경제팀과 청와대 보좌진 간에 대통령 면전에서도 직설적이고 치열하게 토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그런 것이 서로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바깥에 나타날 때 다른 목소리가 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 가장 큰 문제는 저성장 고착화로 인한 잠재성장률 저하"라며 "조선, 자동차, 유화, 철강을 포함해 전통제조업과 관련한 종합적인 산업구조개편 방안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