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을 이끄는 마윈 회장.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 회장이 지난달 갑작스럽게 은퇴를 선언한 데 이어 회사 지배권도 실질적으로 포기했다.

2일 마켓워치와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마 회장은 그룹을 실질적으로 지배해온 가변이익실체(VIE·Variable Interest Entities) 소유권을 포기했다.

VIE는 해당 기업과 지분 관계는 없지만, 계약을 통해 그 기업의 경영권을 행사하는 법인을 말한다.

중국 기업들은 1990년대 말부터 해외자본 유치를 위한 방식으로 VIE를 활용해왔다.

알리바바 그룹의 VIE는 알리바바의 중국 내 운영 허가권과 본토의 일부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알리바바는 지난 7월 중국 금융당국에 VIE를 재조정하겠다는 서류를 제출했고, 당시 마 회장의 VIE 소유권 포기 관련 서류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알리바바 측은 "마 회장의 행정적인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마 회장의 갑작스러운 은퇴에 이은 그룹 지배권 포기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앞서 마 회장은 지난달 10일 성명을 통해 자신이 55세가 되는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에 사퇴하고 자신의 아름다운 꿈인 교사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교육과 자선 사업에 전념하려고 은퇴한다고 밝혔지만, 일부에서는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대만 자유시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권좌에 오른 뒤 곧이어 장쩌민(江澤民) 전 총서기 계열 인물을 숙청하기 시작했는데, 마 회장도 장 전 총서기의 인맥으로 분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일각에서는 마 회장이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자주 싣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대주주라는 점에서 중국 지도부에 ‘미운 털’이 박혔을 수 있다는 의혹도 나온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