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리나라 여성이 1년간 수행하는 가사노동의 경제적 가치가 남성보다 3배 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통계청이 공개한 '가계생산 위성계정 개발 결과(무급 가사노동가치 평가)'보고서와 이에 기반을 둔 통계청의 분석 등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연간 무급 가사노동의 가치는 여성이 1인당 1076만9천원, 남성이 1인당 346만9000원이었다.

여성이 수행하는 가사노동의 가치가 1인 평균을 기준으로 남성의 약 3.1배에 달하는 셈이다.

남녀 1인당 연간 가사노동 가치는 1999년 남성 124만2천원·여성 500만3천원, 2004년 남성 190만8천원·여성 649만7천원, 2009년 남성 257만3천원·여성 843만2천원의 분포를 보였다.

1999년에는 여성 1명의 연간 가사노동 가치가 남성 1명의 약 4배였는데 2014년에는 3.1배로 변동했다.

1인당 연간 가사노동 가치의 성별 격차는 같은 기간 376만1천원에서 730만원으로 확대했다.

성별 구분 없이 계산하면 연간 가사노동 가치의 1인 평균은 710만8천원이었다.

가사노동 가치를 산출하는 조사 대상은 만 15세 이상 일반 가구원이다.

다만 1인당 가사노동의 가치는 전체 가사노동 가치를 일반 가구원 수가 아닌 총인구로 나눠서 산출한다.

성별 1인당 가사노동 가치는 해당 성의 전체 가사노동 가치를 해당 성의 총인구로 나눠서 계산한다.

여성 전체가 2014년 1년간 수행한 무급가사노동의 가치는 272조4천650억원으로 같은 해 남성 전체의 가사노동 가치(88조2천650억원)의 3배를 웃돌았다.

여성 가사노동의 가치는 1999년 115조8천530억원, 2004년 155조1천50억원, 2009년 206조8천76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남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29조1천420억원, 46조1천970억원, 63조7천440억원으로 변동했다.

전체 여성 가사노동의 가치를 남성 가사노동의 가치로 나눈 값은 1999년 3.98, 2004년 3.36, 2009년 3.25, 2014년 3.09를 기록했다.

전체 가사노동 가치 중에 남성 가사노동이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20.1%, 22.9%, 23.6%, 24.5%로 점차 높아졌다.

여성의 가사노동 가치 비중은 79.9%, 77.1%, 76.4%, 75.5%로 소폭 낮아졌다.

이와 관련해 통계청은 "남자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 증가로 가사노동 비중이 증가하고, 여자는 음식준비, 미성년 돌보기 등에서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1999년과 2014년을 비교하면 15년 사이에 여성 가사노동의 가치는 156조6천120억원(135.2%) 늘었고 남성 가사노동의 가치는 59조1천230억원(202.9%) 증가했다.

전체 남녀의 가사노동 가치 비중 차이는 미혼자보다 기혼자가, 취업자보다 비취업자가 컸다.

2014년 미혼자의 가사노동 가치 중 남녀 비중은 각각 41.3%, 58.7%였고, 기혼자는 남녀 가치 비중이 23.0%, 77.0%였다.

같은 해 취업자의 가사노동 가치 중 남녀 비중은 각각 38.0%, 62.0%였고, 비취업자는 남녀의 가치 비중이 각각 13.1%, 86.9%였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