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구직자 채용게시판 보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취업자가 2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 가입자가 대폭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9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28만2000명으로, 작년 동월(1287만9000명)보다 40만3000명(3.1%) 늘었다.

이는 월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 폭으로는 2016년 2월(41만9000명)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올해 들어 월별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증가 폭을 점점 확대해 이번에 처음으로 40만명대에 진입했다.

이처럼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 7월 주 15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의 고용보험 가입 요건 완화 등으로 가입 대상을 확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대폭 증가를 이끈 업종은 서비스업이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887만1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7만8000명 증가했다.

소매업과 도매업의 피보험자는 각각 3만9000명, 2만4000명 증가했고 한국에 오는 외국 관광객이 늘면서 음식점업과 숙박업의 피보험자도 각각 3만6000명, 5000명 늘었다.

다만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지난달 357만8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8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구조조정으로 피보험자가 계속 줄고 있는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을 빼면 제조업 피보험자는 2만1000명 늘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자는 39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2만3000명(6.3%)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6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000명(5.6%) 감소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가 작년 동월보다 감소한 것은 7개월 만이다. 지난달 추석 명절 기간 이동 등으로 구직급여 신청을 미룬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건설 경기 둔화로 건설업의 구직급여 신청자는 작년 동월보다 1만6000명 늘었다.

다만 고용노동부의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 미가입자와 일용직,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이에 따라 전체적인 고용의 양적 증감은 오는 12일 통계청이 발표할 9월 고용동향에서 파악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