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9일, 중소벤처기업부 발표 신설법인 동향,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 법인 중심 설립 증가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도소매·정보통신업 등 서비스업 법인을 중심으로 신설법인 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지만, 제조업은 감소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9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은 올해 8월 신설법인은 모두 8727개로, ·소매업, 정보통신업 등 서비스업 법인을 중심으로 설립이 확대돼 지난해 동월 대비 268(3.2%)가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도
·소매업(2056, 23.6%), 제조업(1672, 19.2%), 부동산업(837, 9.6%), 건설업(783, 9.0%) 등의 순으로 설립됐다·소매업 503(32.4% 증가), 정보통신업 120(20.0% 증가) 등으로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할 때 증가했다.

특히 도
·소매업은 온라인 시장과 신선농산물 판매·수출 증가에 힘입어 전자상거래 및 신선식품 도매업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은
213(11.3% 감소), 건설업은 82(9.5% 감소) 법인 설립이 감소했다. 특히 올해 증가세가 지속한 전기·가스 등의 법인 설립이 지난해 동월 대비 106(21.1% 감소) 줄었다.

연령별로는
40(2959, 33.9%), 50(2328, 26.7%), 30(1884, 21.6%) 순으로 법인이 새로 설립됐다. 39세 이하 청년층과 60세 이상 연령구간에서 법인 설립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했다.

이중 여성 법인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8(10.1%) 증가한 2269, 남성 법인은 60(0.9%) 증가한 6458개이다. 여성 법인 비중은 26.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6%포인트 확대됐다.

한편
18월 신설법인은 7435개로 지난해 동기와 비교할때 4236(6.4%) 증가해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소매업(16208, 23.0%), 제조업(12451, 17.7%), 건설업(7272, 10.3%), 부동산업(6644, 9.4%), 순으로 설립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