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9일, 간담회 주재 “일자리·지역경제 사업, 기존 틀 얽매이지 않고 지원”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는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고 지원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끈다.

9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위기지역 간담회를 주재하고 지역별 특화된 대책 지원에 재정 당국이 적극 나설 것이라며 행정안전부도 같은 생각으로 9(고용·산업위기지역) 지방자치단체를 돕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일자리는 계속 여의치 않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여러 가지 대책을 만들기 위해 관계 장관과 2차례 회의를 열었고 당··청 협의도 했다이르면 내주 중 고용 관련 중·단기 대책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 같은 대책과 관련
단기 일자리보다는 맞춤형 일자리창출에 무게를 뒀다오는 12일 발표되는 9월 고용지표와 관련해서는 지난달보다 개선하길 기대와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취업자가 줄어들 가능성까지 거론됐지만 그렇지는 않으리라고 본다는 발언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78월 연속 1만명을 밑돌았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경제 일자리 상황이 상당히 엄중하다면서 특히 거제, 통영, 고성, 울산 순서로 실업률이 전국 평균을 상회하고 이들 지역 경제도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추가경정예산 편성, 목적예비비 편성 등으로 정부가 그동안 여러 위기지역 지원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 체감이 미흡하고, 정책 시차 때문에 성과가 제대로 나오지 않는 것 같다면서 각 지자체의 생생한 목소리와 아이디어를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고용·위기지역 지원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두 가지 측면에서 접근하겠다면서 지자체장들의 열정과 또 각자 지역에 맞는 일자리 창출, 지역결제 활성화 아이디어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김 부총리는 
일부 예산은 올해 내 집행돼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빠른 시간 내에 의견을 정리해 지원 여부를 결정하고 현장에서 집행되도록 예산 배정 전이라도 먼저 집행하는 절차를 밟겠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 거제
·군산·목포·창원·통영·고성·영암·해남·울산시 동구 등 9개 고용·산업위기지역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