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채용 비리를 저지른 의혹을 받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구속 여부가 이르면 10일 오후 결정된다. 

서울동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양철한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조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인 영장실질심사를 연다. 영장심사는 피의자가 직접 출석해야 하기 때문에 조 회장은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이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처음이다. 그는 지난 3일과 6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 받았지만 모두 비공개로 이뤄졌다. 영장 발부 여부는 심사가 끝난 10일 오후나 이튿날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신한은행장을 지내는 동안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임원 자녀 등을 부정 채용한 의혹을 받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은행장이 합격자 발표에 관한 최종 결재권자라고 보고 있다. 조 회장이 앞서 구속기소 된 전직 인사부장들과 공모해 특혜채용에 관여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전 인사부장 김모씨와 이모씨를 2013∼2016년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하며 공소장에 약 90명의 지원자가 채용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는 ‘특이자 명단’으로, 부서장 이상 임직원 자녀들은 ‘부서장 명단’으로 관리했다. 서류 전형과정에서도 나이가 기준보다 많거나, 학교별 등급에 따라 책정한 학점 기준을 넘지 못하면 탈락시켰다. 또 남녀 합격 비율을 인위적으로 3대 1로 맞추기 위해 면접점수를 임의로 조작해 남성 지원자를 추가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