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주휴수당을 폐지하고 주휴일을 무급으로 규정해 영세기업의 법 준수도를 제고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0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근로시간, 최저임금 등 노동현안 제도개선 과제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정리하는 등 향후 대응 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모인 노동인력특위 위원들은 세계적으로 입법례가 거의 없는 주휴수당으로 인해 기업들은 20%의 추가 인건비를 부담하고 있으며, 최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더해져 임금체불 급증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휴수당이 최저임금 인상과 맞물리며 주 15시간 미만 근로자가 늘어나고 있어 오히려 임금수준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휴수당을 폐지하고 주휴일을 무급으로 규정해 영세기업의 법 준수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날 위원들은 중소 생산현장의 구조적 장시간 근로 문제 대응을 위한 근로시간제도 유연화, 최저임금 구분적용 등 제도 개선 과제 등도 함께 논의했다.

신정기 위원장은 "저성장 시대를 맞아 노동현안 문제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큰 상황이며, 제도 개선을 통해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내년에도 소모적 논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남은 정기국회 기간 동안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최저임금의 구분적용 근거 마련 등 중소기업 입장에서 시급한 노동관련 입법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