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인호 의원, "유리벽 없애기 위해 여성채용 목표제 실시해야"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주요 공공기관의 여성 최종면접 합격률이 필기시험 합격률보다 크게 감소해 ‘보이지 않는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이 산업부 산하 13개 공공기관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신입직원 채용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살펴보면 총 127회의 채용과정 중 여성지원자들의 최종 합격률이 필기시험 합격률보다 낮아진 경우가 전체의 73%인 93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률은 필기합격률 32.4%에서 최종합격률 23.2%로 9.2%p 감소했다. 특히 여성 지원자가 몰리는 사무직의 경우 합격률이 낮아지는 경우가 77%로 더 많았다.

최인호 의원은 "대한석탄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남부발전은 채용을 20회 실시했는데 20번 모두 합격률이 낮아져 여성지원자에 대한 불이익이 더욱 의심된다"며 "최근 미투운동 등 여성들의 인권 및 성평등 의식 향상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 채용 시 여성지원자의 최종 합격(률)이 필기시험 합격(률)보다 감소하는 경우가 2.7배 이상 많다는 것은 아직도 우리 사회에 여성들에 대한 보이지 않는 유리벽이 있다고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국가스안전공사의 경우 성차별 채용이 문제가 된 이후 올해 70명을 채용하면서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했다. 그 결과 24명의 여성이 합격, 합격률이 34%였다. 이는 지난 5년간(2013~2017년) 평균 합격률 16%의 2.1배 수준으로 크게 증가한 수준이다.

최인호 의원은 "사무직보다 기술직 비중이 높아 남직원 비율이 높은 에너지 공공기관에서 최종면접 합격률이 필기시험 합격률보다 낮아지는 경우가 3배 가까이 된다는 것은 채용과정 중 성차별이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여성들에 대한 보이지 않는 유리벽을 없애기 위해서는 양성평등 문화가 정착할 때까지 공공기관부터 여성채용 목표제를 강력히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