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2031년까지 제주도 발전 설비 중 신재생발전의 비중을 70%까지 늘릴 계획

-제주도, 탈원전 실험 전초기지 역할 불구하고 전력수급 기여도 매우 낮아 전체 수요 3.54% 공급한 데 그쳐

clip20181010111117

풍력발전.[사진제공=제주시]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정부가 2031년까지 제주도 전력설비의 70%를 신재생에너지로 채우겠다고 발표했었다. 실제 전력수급 기여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자유한국당)이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7월 폭염기에 제주도에서 시간당 931메가와트(MW)의 최대전력수요가 발생했다. 당시 태양광과 풍력발전이 공급한 전력량은 33MW에 불과했다. 태양광이 30MW, 풍력 3MW로 전체 전력수요의 3.5% 수준에 머물렀다.

캡처1

2018년 7월 27일 제주도의 최대전력수요와 신재생 발전 공급량(MW)[자료제공=윤한홍 의원실]


7월 전체로 봐도 신재생 발전의 불안정한 전력수급 문제는 여실히 드러난다. 제주도의 시간대별 신재생발전 전력 공급량을 분석한 결과 태양광 발전의 경우 야간에는 발전량이 8 ~ 0MW로 매우 미미했다. 시간당 평균 공급량은 23MW에 불과했다.

풍력은 더 심했다. 시간당 평균 발전량은 41MW로 태양광보다는 많았다. 시간당 한 자리 수 전력만 발생시킨 시간도 총 289시간에 달했다. 한달 중 12일 이상 시간당 10MW도 생산하지 못한 셈이다.

이 같은 문제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는 제8차 계획을 통해 2031년까지 제주도의 신재생발전 설비를 4062MW로 늘려 전체 발전 설비의 71.5%까지 채우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신재생발전의 현실은 피크기여도가 고작 174MW로 전체 설비의 4.28%에 불과하다.

캡처2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2031년 제주도 신재생발전 설비 용량 및 피크기여도 용량(MW)[자료제공=윤한홍 의원실]


윤한홍 의원은 "제주도 신재생 발전은 정작 전기가 필요한 순간에 신재생 발전이 무용지물임을 보여주는 전형적 예"라며 "하루빨리 전력수급기본계획을 개정해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의 안정적 전력수급을 도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