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유사 소유 저유소 107곳·탱크 1945개…"도시화 속 안전 페러다임 바꿔야"


계속되는 고양저유소 불길

대한송유관공사 고양저유소 휘발유 탱크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는 모습. 고양 저유소와 같이 국내 정유회사가 보유한 저유소는 100여개가 넘고 일부 저유소는 대규모 주거단지와 불과 200 미터 안팎의 거리를 두고 있어 안전점검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대한송유관공사의 고양 저유소 폭발화재 사고로 저유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국내 정유회사가 보유한 저유소는 100여개가 넘고 일부 저유소는 대규모 주거단지와 불과 200m 안팎의 거리를 두고 있어 안전점검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민간 정유사가 보유한 저유소는 107개로 모두 1945개의 저장탱크에 2649만 킬로리터의 석유제품을 보관하고 있다. 이 중 인천에 소재한 A사의 저유소는 9개의 탱크로 이루어져 있는데 인근 240m 거리에 2000세대가 넘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 위치하고 있다. 부산에 있는 또 다른 저유소는 C사가 6개, D사가 15개의 탱크를 각각 소유하고 있는데 불과 170m 거리에 1400여 세대의 아파트 단지가 조성돼 있다.

이러한 저유소 시설의 안전관리는 여러 기관에 나뉘어져 있어 관리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저장탱크로 구성된 저유소는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소방청이 관리하지만, 저유소와 연결된 송유관은 ‘송유관안전관리법’에 의해 산업부가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또한 인근 건축물의 규제 등은 해당 지자체에 맡겨져 있다.

이와 관련, 하동명 세명대 보건안전공학과 교수는 "저유시설 등 폭발 위험이 있는 중요 국가시설은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건설한다. 고양 저유소 역시 처음 지어질 당시에는 도시에서 상당히 떨어진 곳에 지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점차 도시개발이 진행되고 확대되면서 저유소와 가까운 주변까지 들어왔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국가 기간시설과 도시화의 충돌은 자주 발생할 것이고 이에 대한 안전 페러다임이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시와 인접해 있는 저유소의 안전관리를 위해서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며 "폼 발사와 같은 전통적인 장비는 물론 IT, 센서, 첨단바닥재 등 다양한 과학기술을 추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고양 저유소 화재로 안전관리의 사각지대가 드러났다"면서 "만일 일부 도심에 위치한 저유소에서 화재가 발생한다면 자칫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유사가 보유한 저유소에 대한 합동 안전점검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석유정제업자별 유류탱크 현황
정유사 대형저장시설
(저유소)
저장탱크
수량 용량(㎘)
A 17 453 646
B 1 121 248
C 30 377 289
D 28 574 778
E 24 343 490
F 7 77 199
합계 107 1945 2649
     

추천기사


·  [2018 국감] 식품업계, 전현직 대표 줄줄이 국감 소환··…

·  [2018 국감] 최근 5년간 은행 점포 약 900개 사라져… 금융…

·  [2018 국감] 저장탱크 사고 5년간 48건…대부분 행정명령…

·  [2018 국감] 공공기관 출장비 횡령 심각…"혈세 줄줄!"

·  [2018 국감] '탈원전' 국감…창과 방패 승자는?

·  [2018 국감] 최경환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 시계 멈췄다"

·  [2018 국감] 도종환, "북한에 내년 ‘100회 전국체전’ 참…

·  [2018 국감] 제주도 신재생E…계획만 70%, 현실은 3%대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