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최근 5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시가총액 상위 10대 제조기업 온실가스 배출량도 같은 기간 모두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백재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대 제조기업이 최근 5년(2013~2017년)동안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모두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대비 2017년 배출량이 69.4% 늘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2013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801만 이산화탄소 환산톤(tCO₂e)에서 2017년 1358만 tCO₂e으로 늘었다.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율은 아모레퍼시픽이 29.5%로 2위, SK하이닉스가 28.6%로 3위를 차지했다. 포스코는 0.06% 증가로 가장 적었으며 삼성SDI가 3.7%로 2위, 현대자동차가 6.6%로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백재현 의원은 "온실가스 감축은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반드시 이행해야 하는 필수과제"라면서 "국내 기업 중 규모가 가장 큰 10곳 모두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한 상황은 분명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 체결 이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감률을 살펴보면 삼성SDI가 2015년 65만 tCO₂e에서 2016년 75만 tCO₂e, 2017년 92만 tCO₂e으로 평균 19.3%씩 증가해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는 2015년 1019만 tCO₂e에서 2016년 1160만 tCO₂e, 2017년 1359만 tCO₂e으로 평균 15.5%씩 증가해 2위를 차지했다. 현대모비스는 2015년 29만 tCO₂e에서 2016년 34만 tCO₂e, 2017년 35만 tCO₂e으로 평균 9.9% 증가해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모레퍼시픽이 6.3%씩 증가해 4위를 차지했고 LG생활건강이 5.7%씩 증가해 5위로 그 뒤를 이었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2015년 12월 12일 195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전세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기로 한 세계적 기후 합의이다. 국내기업들은 국제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집계하고 있으며 매년 보고서를 통해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이들 기업의 총 온실가스 배출량을 살펴보면 2014년 배출량은 1억 2785만 tCO₂e에서 2015년에는 1억 2735만 tCO₂e으로 0.4% 감소, 2016년에는 1억 2714만 tCO₂e으로 0.2% 감소했지만 2017년 1억 2926만 tCO₂e으로 1.7%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 의원은 "국내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노력과 투자를 통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