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일, 원인 조사와 수질정화시설 설치 전 정비사업 실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광해관리공단이 강원도 태백시의 보성탄광 갱내수 용출과 관련 정비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이하 광해공단)은 강원도 태백시 인근 두문동 터널을 지나 태백시로 진입하는 초입 도로변 옹벽에서 이미 폐광된 보성탄광의 갱내수가 끊임없이 용출되는 현상과 관련, 원인 조사와 함께 수질정화시설 설치 전 정비사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광해공단은 우선 ‘옹벽 유출수 차집 관로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광해공단은 이외에도 폐탄광으로 오염된 황지천의 복원을 위해 2020년까지 총 229억 원을 투입, 수질정화시설 3개소를 완공할 계획이며, 보성탄광과 협성탄광 등 국부적으로 유출되는 갱내수 정화시설은 2025년까지 모두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광해공단 김정필 수질지반실장은 "이번 조치는 태백환경단체와 태백시 관계자들의 지속적인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지역주민과 협력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