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 52시간 근무제도 11월 조기 시행 예정

1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 장경호 우리카드 노조위원장이 1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노사 상생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우리카드와 우리카드노동조합은 10일 서울 우리카드 본사에서 ‘노사 상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비정규직 직원 180명을 내년 1월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협약을 통해 노사는 △비정규직 인력의 정규직 일괄 전환 △청년 신규 일자리 확대 △근로시간 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층 일자리 확대 및 임직원의 근무행태를 개선하겠다는 목표다.

이에 따라 우리카드는 이번 4분기 내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한 정규직 전환을 실시키로 했다. 우리카드는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채용에 준하는 채용 과정을 거쳐 내년 1월 18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특성화고 인재 채용을 포함한 총 100여 명을 신규 채용키로 했다. 현재 우리카드는 사무직군 신입사원 40명에 대한 채용 절차를 완료했으며, 우리은행과 함께 그룹 공동으로 일반직 신입사원에 대한 신규 채용을 진행 중이다.

내년 7월 적용될 주 52시간 근무제도는 11월부터 앞당겨 시행한다. PC사용가능 시간을 변경하고 휴일 근무에 대비하여 ‘대체휴일’ 제도를 마련하는 등 유연하고 탄력적인 근무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모회사인 우리은행 손태승 은행장의 평소 철학에 따라 대규모 채용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시중은행 최초 주 52시간 근무제를 조기 도입 하는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카드도 이러한 우리은행의 적극적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발맞춰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으며,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 조직에 대한 로열티 향상과 업무 효율성 증대로 이어져 회사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경호 우리카드 노조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최근 카드사의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지속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노사 간의 협력이 결실을 맺은 뜻 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