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EDGC_베트남 고엽제협회 MOU 사진_201810

(사진=EDGC)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NGS 글로벌 유전체 기업인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는 10일 베트남고엽제 피해자 협회(이하 VAVA)와 고엽제 피해자들에게 의학과 진단서비스 제공을 위한 고엽제 유전자 연구 프로젝트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EDGC는 ▲유전자 검사 ▲유전자DB 및 플랫폼 제공 ▲베트남 지사설립 및 고엽제 연구센터 설립 ▲병원설립 및 개선방안 등을 지원한다.

VAVA는 ▲400만명 이상의 고엽제 환자 유전자 검사 및 관리 사업 독점권 제공▲정부차원에서 의료관련 유전자 법적 허용 ▲민간,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VAVA는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국의 고엽제 살포로 인한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자국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단체다. 베트남은 종전 40년이 지난 현재에도 고엽제 살포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는 각종 문제,특히 기형아 출산 및 유전적인 질병 발생에 대한 국가차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어 이번 업무협약의 의의가 더욱 크다.

EDGC의 나희영 상무는 "이번 VAVA와의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세계적 이슈인 고엽제 피해를 해결하기 위한 VAVA 및 베트남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협력과 사업참여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를 통해 국가차원의 의료관련 유전자 서비스의 법적 허용, 유전자 검사의 유료화, 그리고 400만명 이상의 고엽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유전자 검사 및 관리 서비스를 선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병원 및 요양원 등의 관리 및 치유에 따른 추가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EDGC의 신상철 공동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EDGC는 글로벌 이슈 중 하나인 베트남 고엽제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한 걸음 다가서게 됐고,국가차원의 의료관련 유전자 법적 허용 선례를 남기게 됐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베트남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사안에 대한 접근을 통해 향후 베트남 국민들을 대상으로 혼인,임신,출산 등의 분야에서 유전자 검사 활성화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에도 베트남 참전 군인 중 고엽제 환자들이 상당수 있는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유전자 검사 적용 및 제도 마련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