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전력 3분기 영업익 전년비 감소 불가피...4분기도 적자 지속

-"비우호적 정부 에너지 정책이 원인...전기요금 올려야"


한국전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한국전력의 주가가 유가 급등과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연일 52주 신저가를 경신하고있다. 전문가들은 전기요금 인상 없이는 한전의 실적 개선은 물론 주가 반등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전기요금 인상 없이는 주가가 쉽게 반등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1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전력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3.98% 내린 2만5300원에 마감했다. 장중에는 2만5200원까지 하락하며 지난 8일(2만6300원) 이후 하루 만에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한전 주가는 최근 5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연일 신저가를 새로 쓰고 있다. 고점이던 2016년 5월 6만3700원에 비하면 주가가 60% 넘게 떨어진 것이다.주가순자산비율(PBR)은 0.24배로 역사적 최저점이다. PBR이 1배 미만이라는 것은 현재 주가가 회사가 보유한 자산을 다 팔고 사업을 청산했을 때의 가치보다 낮다는 뜻이다.

한국전력 주가 추이.(사진=구글 화면 캡쳐)


한전 주가하락의 원인은 실적부진 때문이다. 한국전력의 3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45% 감소한 1조5259억원에 그칠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4분기 영업손실 38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원전 가동률이 저조한데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전력생산원가마저 크게 오르면서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두바이유 현물은 배럴당 82.71달러에 마감했다. 지난 2014년 11월 4일 당시 81.65달러를 기록한 이후 거의 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증권가에 따르면 국제유가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전력도매 가격은 10월 들어 급등해 SMP(계통한계가격)는 100원/kWh을 넘었다. 지난 9월 평균 SMP는 92원/kWh이었다. 도매가격 상승은 소매가격 상승으로 이어져야 하지만, 정부가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못 박은 상황에서 모든 리스크는 한전이 감당해야 한다.

또 2015년 86.5%였던 원전가동률은 2018년 8월 현재 62.9%까지 떨어졌다. 한전은 민간 발전사로부터 정산단가가 원전보다 비싼 유연탄과 LNG(액화천연가스)를 사들여 부족한 에너지원을 충당해야 했다.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정책이 한전 주가 하락에 결정적인 요인이라고 보고 있다. 한전은 정책주이기 때문에 정책이 우호적이지 못하면 실적은 물론 주가도 반등하기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한전은 정부의 세수와 연결되기 때문에 전기요금을 올리는 정책이 나오고, 그로 인해 이익이 발생하면서 배당여력도 증가하는 구조다. 이것이 맞물려야 주가도 오를 수 있다. 그러나 현 정부가 5년간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한 만큼 실적 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현재 국내 증시가 전반적으로 침체기인 만큼 한전 주가 하락의 원인을 탈원전 때문이라고 모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KTB투자증권 신지윤 리서치센터장은 "한전 뿐만 아니라 현재 주식시장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 상황에서 주가 하락의 원인을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 하기는 조금 억울한 상황"이라며 "탈원전 정책 폐기가 아니라 정부가 전기요금을 인상해 정상적인 대처를 해야만 주가가 반등할 것"이라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