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동연 부총리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면세 한도 증액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내며 면세점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부지에서 이해관계자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면세 한도 증액에 대한 수요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충분히 검토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장 면세점 시범사업을 내년 5월부터 시작하게 되면 상황을 봐서 입국 면세 한도를 증액하는 문제도 같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인당 휴대품 면세한도는 1996년부터 400달러를 유지하다가 2013년 600달러로 올린 바 있다.

인도장 확대와 관련해서는 "입국장 인도장은 신중히 생각해봐야 한다"며 "오히려 혼잡도가 더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가능한 시나리오별로 대응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정이지만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단기 시장충격, 위안화 절상압력이 있을 것"이라며 "시장에 영향이 있고 불안정성을 확대한다면 단호한 시장 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작게 내다봤다.

그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이번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도 따로 만날 계획이 있다"며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재무부는 다음주께 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