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일, 3대 국제표준화기구 공적 기리기 위해 지정…2000년 이후 매년 기념식 가져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일 서울 강남구 소재 코엑스에서 ‘2018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을 가졌다. 세계 표준의 날은 3대 국제표준화기구가 표준화 공적을 기리기 위해 지정한 날로 우리나라는 2000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자지문 영상 국제표준 제정 등 생체인식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을 벌여 우리나라 전자여권 제작과 발급을 주도한 중앙대학교 권영빈 교수가 홍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또 산업포장은 국가표준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한 한국전기연구원 엄승욱 책임연구원과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최준영 수석연구원이 받는 등 유공자 31명과 13개 유공단체에 정부포상이 수여됐다.

국제표준화 활동에 기여도가 높은 세계 각국 표준 전문가에게 수여하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1906 어워드’도 함께 열려 한국기계전기전자연구원 양인석 팀장 등 13명이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민화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표준이 공유와 초연결을 촉진한다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아울러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세종대 문승빈 교수는 표준화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인간의 삶의 질 향상에 서비스 로봇이 이바지한 바를 소개하고, 로봇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표준화 업무 경험을 공유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허남용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지난 산업혁명에서도 표준이 중요한 역할을 해 왔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표준이 기술 혁신과 기술 간 융합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면서 "우리 사회의 혁신 성장과 소비자 안전 보장을 위해 산·학·연이 표준화 활동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