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설 공유·전문인력 교류·첨단 교육 컨텐츠 공동 개발 협약 체결

교육원 삼성디스플레이 협약

한국가스안전공사 서준연 가스안전교육원장(앞줄 오른쪽 네번째)과 삼성디스플레이 최송천 상무(앞줄 오른쪽 다섯번째)가 11일 가스안전교육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교육원(원장 서준연)은 11일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와 가스안전 최고 전문가 양성을 통한 산업현장의 안전 강화를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첨단 전자제품인 TV, 노트북, 스마트폰 등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서 취급하는 특수가스·독성가스 등 고압가스에 대한 안전 강화가 필수다. 이에 ‘제대로 알고 바르게 일하는’ 전문인력 양성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

가스안전교육원 또한 연간 2만 4000여 명에 이르는 교육생들에게 보다 현장감 있고 체험 가능한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0종 857점에 이르는 현장 실습장비를 보유하고 교육을 강화하는 등 실무교육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교육원은 삼성디스플레이의 특수성을 감안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양사의 교육(실습) 및 가스 취급시설 등을 활용하기로 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맞춤형 직무교육체계 구축을 통해 현장 전문가 양성계획을 실행에 옮길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첨단제품 생산 공정에서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특수고압가스 취급 관련 내용을 VR 가상체험을 통한 교육 콘텐츠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교육방안을 마련하는데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교육에는 가스안전교육원의 전문 인력과 삼성디스플레이의 현장 전문가가 양사에 출강한다.

서준연 가스안전교육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가스안전교육원이 제공하고 있는 고품질의 안전교육을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에 접목, 안전관리수준 향상에 기여하고 교육원의 현장실무 및 체험식 교육 수준이 한 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