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케미칼

SK케미칼이 분당소방서와 공동으로 10일 오후 판교 SK케미칼 ‘에코랩’에서 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케미칼이 분당소방서와 공동으로 ‘화재대응 소방 훈련’을 실시했다.

SK케미칼은 분당소방서와 함께 성남시 소재 SK케미칼연구동화재 발생의 가상 상황을 설정, 구성원 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화재 발생에 따른 신속한 구조와 대응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화재 발생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 조치를 통해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구성원들스스로 재난유형에 대한 역할과 임무를 숙지해 화재 대비 안전 의식 및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방 훈련은 SK케미칼 연구소 건물 내 화재 발생에 따라 일부 사상자가 발생한 가상 상황으로 진행됐으며, SK케미칼 자위소방대의 초기진화와 대피훈련을 시작으로 분당소방서 대원 29명과 9대의 소방 차량이 출동해 화재진압, 인명구조, 환자 후송 등 현장감을 높였다.

훈련을 총 지휘한 분당소방서 이흥재 현장대응단장은 "연구소시설의 특성상 작은 화재로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갑작스런 재난상황 발생에도 침착하게 대처 할 수 있도록 화재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안전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을 주관한 SK케미칼 최경환 업무지원팀장은 "실전과 같은 소방훈련을 통해 비상상황 발생때 구성원 대처 능력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화재대응체계를 상시 구축해 화재로부터 구성원들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케미칼은 본사 에코랩을 비롯해 울산, 안동, 청주, 오산 등에 위치한 전 사업장에 안전관리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체계적인 교육·예방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2013년 이후 매년 친환경 건물 소방훈련을 진행해오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