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image002

카페베네가 9개월 만에 법원 회생절차에서 벗어났다고 11일 밝혔다.(사진=카페베네)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커피 프랜차이즈 카페베네가 9개월 만에 법원 회생절차에서 벗어났다고 11일 밝혔다.

카페베네는 2008년 11월 설립돼 4년만에 800호 점을 여는 등 사업을 확장했다. 그러나 2013년 신사업과 해외투자에서 실패를 겪으며 회사 경영이 악화됐다.

이에 지난 1월 카페베네는 법원에 회생 절차를 신청했고 5월 말에 회생 채권의 30%는 출자전환, 70%는 현금변제하는 내용의 회생 계획안을 만들어 채권자 등의 동의를 얻었다.

이후 출자전환을 마무리 짓고 9월 20일 기준으로 갚아야 할 소액채권도 모두 갚았다.

법원 측은 카페베네는 비용 절감 등을 통해 회생 계획안에서 예상한 영업이익을 초과 달성하고 있으며 전국 410여개 가맹점 등과 지속적인 거래 관계를 유지하고 신규 거래처 발굴 등 앞으로도 안정적인 매출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입장이다.

카페베네는 이번 회생절차 종결을 계기로 프랜차이즈 기업의 본질인 가맹점 중심 경영에 주력하며, 각 사업 부문별 전문성 강화, 효율적 경영 시스템과 안정된 재무 구조를 갖추는 등 본사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역량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카페베네 브랜드의 쇄신, 메뉴 개발 역량 강화, 공간 가치 제고 등을 통해 제2 창업의 자세로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이번 회생절차 종결로 카페베네가 제2의 전성기를 위해 재도약할 중요한 기회를 마련했다"며 "본질에 충실하고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들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루는 한편 대한민국 커피 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