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 자금 조달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권이 자영업자와 법인대출 영업을 강화하면서 중소기업대출이 1년 만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은 666조 7000억원으로 전달보다 5조 4000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9월 5조 9000억원이 늘어난 후 가장 컸다.

중소기업 법인대출은 3조 4000억원,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원 각각 늘었다. 법인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4월 4조원이 늘어난 후 1년 반만에 가장 크다. 한은은 "가계대출 등 다른 대출을 확대할 여력이 크지 않아 은행들이 법인대출을 늘리는 것 같다"며 "추석 상여금 지급을 위한 운전자금 수요도 있었다"고 말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09조 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폭은 전월 2조 5000억원보다 줄었으나, 올해 2월 이후 2조원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대기업 대출은 154조 8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 2000억원 줄었다. 분기 말 기업들이 대출을 상환하는 계절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 전체 기업대출은 821조 5000억원으로 4조 2000억원 늘었다. 기업대출 증가액은 6월 9000억원 감소한 후 최소 규모를 기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