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뒷면에 4개의 카메라, 일명 ‘쿼드 카메라’를 장착한 ‘갤럭시 A9’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언론과 파트너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를 열고 제품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에 망원·초광각·심도 렌즈를 탑재한 갤럭시 A9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 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A9엔 2400만 화소의 기본 렌즈 외에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와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인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적용했다.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이 가능하고,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라이브 포커스는 사용자의 사진을 피사계심도를 적용한 것과 같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표현하면서 동시에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해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삼성전자 '갤럭시 A9'.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A9에는 최신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AI)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적용했다.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인물, 풍경, 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주는 기능이다.

이밖에도 제품에는 인물이 눈을 감거나 흔들려서 선명하게 촬영되지 않은 것을 자동으로 감지하거나 저조도 환경에서 4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해 밝게 촬영할 수 있는 기술도 장착했다.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3800밀리암페어시(㎃h)이다.

갤럭시 A9은 내달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6기가바이트(GB)와 8GB 두 가지 기종으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와 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한다. 제품의 색상은 캐비어 블랙,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등 독특한 색상을 적용했다. 특히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기종은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가 적용됐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추천기사


·  '세계 첫 쿼드 카메라'...삼성전자 ‘갤럭시 A9’에 달린 3가지…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