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증시 급락 등의 여파로 11일 코스피 지수가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를, 코스닥 지수가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를 기록했다. (사진=연합)


미국 증시 하락 여파에 코스피와 코스닥도 동시에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국채 금리 상승세가 진정되지 않는 한 코스피도 추가 하락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코스피는 11일 전일 대비 98.94포인트(-4.44%) 하락한 2129.67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작년 4월 12일(2128.91) 이후 최저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896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2418억원, 220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외국인은 이달 들어 2조원 넘게 팔아치우며 국내 증시 급락에 일조했다.

코스닥 지수도 전일 대비 40.12포인트(-5.36%) 하락한 707.38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 작년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다.

이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전후로 본격화된 미국 국채 금리 상승과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우려, 미중 무역갈등, 기술주 실적 우려 등 대내외적인 이슈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특히 간밤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3.15%), S&P 500지수는 94.66p(3.29%), 나스닥지수는 315.97p(4.08%)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하며 낙폭을 키웠다. 특히 그간 강력한 경제와 실적 성장 기대로 강한 흐름을 보였던 뉴욕증시마저 하락하면서 국내 증시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 금리인상이 신흥국 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확산됐다"며 "이로 인해 미국 기업 이익에 대한 우려로 미국 증시가 버티지 못했고, 신흥국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진단했다.

전문가 4인 국내증시 진단.


전문가들은 미국 채권금리 안정, 유가 안정, 신흥국 금융시장 안정 등이 이뤄지지 않는 한 코스피가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대신증권 이경민 투자전략팀장은 "10월 경제지표부터는 미중 무역분쟁 여파가 경제지표에 반영될 수 있으므로 그런 부분들을 확인한 뒤에 시장이 바닥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며 "당장 반등의 방아쇠를 쥐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은 "11월 6일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미중 무역갈등이 해소될 가능성은 낮다"며 "경제와 기업이 새로운 영역에 진입한 금리를 극복할 수 있을지 경제지표와 기업실적을 동시에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개인투자자 중심의 코스닥 시장은 코스피에 비해 실적 모멘텀이 약한데다 대내외적인 변수에 유독 취약한 만큼 더욱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이로 인해 향후 코스닥 시장의 변동성은 더욱 커질 수 있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닥 기업들은 코스피만큼 이익 모멘텀을 장착하고 있지 않기에 시장 신뢰에 대한 변화가 주가 반등에 키를 쥐고 있다" 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