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건

송갑석 의원이 공개한 ‘M&A 추진 History’ 문건.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이명박(MB) 정권의 대표적 자원비리로 지목돼 온 한국석유공사의 하베스트사 인수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차원에서 지시했다는 증거가 발견됐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11일 공개한 ‘M&A 추진 History’라는 제목의 문건에 따르면 2009년 석유공사의 캐나다 하베스트와 날(NARL) 인수는 당시 지식경제부가 청와대에 보고를 한 후 매입을 결정하고, 이를 석유공사에 전달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 문건은 당시 지식경제부 자원개발총괄과 박모 사무관이 작성했다.

그런데 첫 번째 문건이 작성된 5일 후인 2014년 9월 30일자 똑같은 제목, 동일 작성자의 문건에는 "우리 측은 BH 보고 등을 거쳐 하류부문까지 매입하는 것으로 결정해 석유공사와 현지 협상팀에게 지침 전달"이라는 부분이 "당시 BH 우리부에서는 하류부문 포함 M&A에 대해 공사의 의사결정 존중"으로 바뀌어 작성됐다. 청와대의 개입을 은폐하고, 당시 지식경제부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정황이 드러난 문건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상반된 내용이 담긴 두 문건이 산업부에서 작성한 문건인지 여부와 내용의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올해 5월 검찰에 수사의뢰 했다.

송 의원은 "현재까지 4조원의 누적적자를 내는 하베스트 인수에 대해 핵심으로 지목 받는 인사들의 경우 처벌은 커녕 수사도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며 "검찰은 수조원의 국민세금을 낭비한 적폐가 누군지 끝까지 추적해서 발본색원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