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효주 기자] 홈쇼핑 황금채널 확보 경쟁으로 홈쇼핑 채널 송출 수수료가 1조억 원을 넘어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이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TV홈쇼핑 7개 사업자는 지난해 송출수수료로 1조3093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3년 9710억 원보다 약 35% 증가한 금액이다.

최근 홈쇼핑 채널 증가로 황금채널을 배정받기 위한 경쟁이 과열되면서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기준 IPTV 점유율 1위 올레TV 채널 중 홈쇼핑 채널은 17개로 10번대 황금채널의 과반 이상이 홈쇼핑 채널이다. 문제는 홈쇼핑이 늘어난 송출수수료를 납품업체 판매 수수료로 부과하고 그 부담이 소비자에게 돌아올 수 있다는 점이다.

이날 김 의원은 "홈쇼핑사 간 송출수수료 과당 경쟁은 납품업체가 부담하는 판매 수수료와 연결돼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 등에도 걸림돌이 된다"면서 "홈쇼핑 채널이 황금채널과 지상파 채널 사이에 편성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힘줘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