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1일 증권 거래시간 단축과 관련해 "투자자와 기업 등 모든 시장참여자들의 의견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거래시간 단축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증권업계 노동자의 장시간 노동과 내년 시행될 주 52시간 근무제도를 언급하며 거래시간 단축을 요구했다.

정 이사장은 "증권업계 근로자도 중요하지만 투자자와 기업 등 모든 시장 참여자들의 의견을 고려해야 한다"며 "시행이 2년 밖에 되지 않아 시간을 두고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권업계 근로자의 업무부담 완화 필요성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장 종료 후 종가 정보 분배시간 단축 등의 논의를 업계와 금융위원회와 논의해서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증권사의 탄력근무나 교대근무, 일자리 나누기 등으로 근로시간 52시간 시행에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식 거래시간은 지난 2016년부터 30분 늘어나 마감시간이 기존 3시에서 3시 30분으로 늦춰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