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전KPS(대표 김범년) 직원들이 허위로 1000억 원이 넘는 시간 외 근무수당을 받고 자신의 친인척을 채용하는 등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전KPS 전 직원의 비리 제보 녹취를 공개했다.

제보자는 "한전KPS 계약직으로 근무할 당시 일하지 않았는데도 시간외수당을 받았다"며 "이는 전 사업소에 걸쳐 오랫동안 지속해 온 관행이었다"고 폭로했다.

또 "비정규직을 뽑을 때는 직원의 부인이나 자녀를 뽑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무기계약직, 정규직으로 전환했다"며 "직원으로서 최고 직급인 1직급 갑의 딸도 들어왔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해당 직원은 출근도 제대로 하지 않았는데 정규직 전환이 이뤄져 내부 반발이 컸다"고 덧붙였다.

한전KPS는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의 전액출자로 설립된 전력설비정비 관련 공기업이다.

이 의원은 "산업부 감사는 물론 필요하다면 검찰 수사까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보여진다"며 "원인을 규명해서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전KPS 김범년 사장은 "의원실에서 지적한 사안을 포함해 전반적 조사에 들어갔다"면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정한 내부 조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