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목 없음

(사진=국회영상회의록시스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정운수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이 최근 코스닥 11개 종목의 상장폐지 논란에 대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11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거래소가 지난달 11개사의 상장폐지를 결정한 것은 상위 규정인 ‘코스닥 상장규정 제38조’ 위반이라고 "이라고 지적했다.

이태규 의원에 따르면 거래소는 해당 종목은 시장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상장폐지 여부를 확정해야하지만 상장규정 제38조의 하위 규정인 시행세칙에 따라 형식적 상장폐지라는 명목으로 상장폐지 확정을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로 끝냈다.

또한 절차를 간소화한 시행세칙 개정을 한국거래소가 예고하지 않은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국민에게 영향을 주는 공공기관의 정책과 제도 변경은 행정예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이사장은 "이번 코스닥시장 대책에 따르면 형식적 상장폐지는 기업심사위원회 의결로 처리하게 돼 있으며 시행세칙은 예고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정운수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도 "형식적 상장폐지는 사유에 따라 상장폐지 절차가 달리 규정돼 있어 상장규정 위반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