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글로벌 PR에이전시인 앨리슨+파트너스(Allison+Partners)’가 전세계 30번째 사무소를 서울에 열고 국내 시장에 진출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앨리슨+파트너스(Allison+Partners)는 최근 국내에서 테크, 헬스케어, 산업재 등 각 분야에서 입지를 보유하고 있는 M&K PR, 모스커뮤니케이션스, SMC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를 론칭했다. 회사는 3사 대표가 공동으로 운영하게 된다.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 사무실을 연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는 아태 지역에서는 11번째 사무소다. 100여명에 달하는 다양한 경험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이 급변하는 커뮤니케이션 시장에서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앨리슨+파트너스의 창업자이자 글로벌 사장은 조나단 하이트 (Jonathan Heit)"한국은 매우 역동적인 나라로, 특히 기술 관련 고객사의 커뮤니케이션 지평을 넓혀줄 수 있는 인재를 확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우리는 폭넓은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팀과 제휴하게 된 것을 행운으로 생각하며, 한국팀이 앨리슨+파트너스가 추구하는 기업문화의 측면에서도 매우 잘 맞는 회사"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