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둘러싼 여야간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한수원이 납득하기 어려운 원전의 판매단가를 급하게 인용해 월성 1호기의 조기폐쇄를 서두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곽대훈 의원 역시 탈원전 정책이 섣부르게 추진돼 환경을 망치고있다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기술도 사용할 곳이 없어졌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원자력 가동률은 낮아졌는데 LNG 발전 비중은 늘어나 우량기업인 한전이 부실기업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고 일침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OECD 35개국 중 25개국에 원전이 없거나 원전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김성환 의원은 최근 한전의 적자는 부실시공 비용 때문인데, 마치 탈원전 때문인 것처럼 호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