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tvN)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가족들과 함께 예능에 출격했다.

11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 출연한 홍석천과 가족들은 그의 성 정체성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날 홍석천의 가족들은 그의 성 정체성을 알지 못했다고 털어놓았고 그중 모친은 "아들로 태어났고 아들로 키웠는데 믿기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실제로 홍석천의 설명에 따르면 그가 성 정체성을 고백했을 당시 그의 부모님은 매우 놀라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이와 관련해 홍석천은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부모님이 진실을 알곤) 울고 난리가 나셨다"며 "이 문제가 방송에 나가선 안 된다고, 어디에도 실리면 안 된다고. 어떻게든 막으려고 하셨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의 부모님은 당시 "왜 네가 이걸 해야 하느냐, 엄마 아빠의 삶도 있는데 왜 이걸 하려 하느냐 하시더라"고 덧붙이며 가족들 간에 갈등을 있었던 사실을 고백, 팬들의 위로를 모은 바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