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untitled

카카오게임즈 조계현(좌) 대표와 블루홀 김효섭 대표가 ‘에어’ 퍼블리싱 계약 체결 조인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투자협력으로 한 배를 탄 카카오게임즈와 블루홀이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에어’로 다시 한 번 파트너십을 재확인시켰다.

카카오게임즈는 블루홀이 개발 중인 온라인게임 ‘에어(A:IR-Ascent: Infinite Realm)’에 대한 북미·유럽 판권에 이어 한국시장에 대해서도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한국)’에 이어 ‘에어’ 글로벌 서비스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가게 됐다.

‘에어‘는 기계 문명과 마법이 공존하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의 타이틀로, 각종 비행선과 탈 것을 이용한 RvR(진영 대 진영)과 공중 전투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시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와 블루홀은 앞으로 ‘에어’의 성공적인 개발과 안정적인 운영 및 서비스를 통해 공동의 성장을 이뤄 나가기로 다짐했다.

특히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 시장에서 또 하나의 대형 PC온라인 게임 서비스를 맡으며 포트폴리오의 안정감을 한층 더했다는 기대감에 가득찼다. 북미-유럽 지역과 연계해 더욱 효율적이며 장기적인 흥행 전략을 수립하고, 게임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는 각오다.

블루홀 역시 풍부한 성공 경험을 보유한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함으로써 게임 개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 앞으로 ‘테라’, ‘배틀그라운드‘ 에 이은 또 하나의 대작을 세상에 선보인다는 각오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PC온라인게임 개발 및 흥행 능력을 입증한 블루홀과 다시 한번 힘을 합친 만큼, ‘에어’를 통해 게이머들에게 재밌고 즐거운 게임,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테라’와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블루홀의 개발력과 카카오게임즈의 풍부한 게임서비스 경험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에어’를 유저들의 큰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선보이도록 최대의 개발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2016년 초 블루홀 상환전환 우선주에 약 50억 원을 투자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