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지 기자] 바이오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시너지이노베이션의 자회사 엠아이텍이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엠아이텍은 연내 상장을 위해 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와 함께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1991년 설립된 엠아이텍은 비혈관용 스텐트와 비뇨기과 쇄석기를 제조 및 판매하는 전문업체다. 2016년 8월 시너지이노베이션이 엠아이텍의 지분 98.9%를 인수하면서 시너지이노베이션의 자회사가 됐다.

지난해 매출액 221억원, 영업이익 17억원을 기록했던 엠아이텍은 올 상반기에만 매출액 157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엠아이텍의 주력 제품은 소화기관 등 체내 기관에 삽입하는 비혈관계 스텐트로 300여 개의 제품을 상용화하고 있다.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상용화 제품이 100여개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엠아이텍의 폭넓은 제품 라인업은 다양한 환자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꼽히고 있다.

회사 측은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 전세계 6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면서 "올림푸스, 보스턴사이언티픽 등 해외 다국적 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주요 선진국 및 개발도상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고 있어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자형 시너지이노베이션 대표는 "엠아이텍이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연내 상장이 가능해졌다"면서 "글로벌 비혈관용 스텐트 시장을 이끌고 있는 엠아이텍과 모회사인 시너지이노베이션과의 협업을 강화해 양사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