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회의원 김규환4 (1)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사진제공=김규환 의원실]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가 물매를 맞았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이틀째 포스코는 자회사인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연구개발 실패,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인허가 특혜와 관련해 집중포화를 받았다. 이날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과 윤동준 포스코에너지 상임고문, 윤태주 전(前) 포스파워 대표이사가 나와 관련 질의에 답변했다.

산자위 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은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 연구개발이 약 400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국가지원금을 받고도 실패해 납품업체 등에 치명적 손실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8월부터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제품을 사용하는 경기 화성 경기그린에너지 부도 가능성 언급했고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는 것 같다"며 "국내 최대 연료전지발전소 경기그린에너지가 부도를 선언하면 손해 총사업비는 3200억원에 육박하고 한수원 자본 470억원도 여기에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에너지가 납품 업체에 손실을 전가하는 갑질을 일삼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포스코에너지는 계약 당시 제시한 보증출력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으면서도 유지보수비용 인상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한수원 경기그린에너지, 한전대구청정에너지, 서브원, CGN, 동서발전 등이 매각을 앞둔 포스코에너지 갑질로 문을 닫게 생겼다는 것이다.

이날 참고인으로 출석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도 "5년 전 계약 때는 앞으로 단가가 내려갈 것을 전제해 7억원으로 계약했는데 이번에는 13억을 요구했다"며 "서비스 계약 갱신을 기다리다 경기그린에너지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 형편이고, 이는 포스코에너지 서비스를 제공받는 다른 중소·중견기업도 마찬가지인 상황"이라고 거들었다.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연구개발은 포스코 연구소에서 진행했는데 기술은 여전히 미국 퓨얼셀에너지(FC)에 의존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연구개발 실패를 인정했다. 납품업체에 대한 갑질과 관련해서는 "경기그린에너지 등과 5년마다 계약갱신을 하기로 했는데 5년전 가격으로는 채산성이 안 맞아 가격 협상 중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포스코에너지가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해 연료전지 사업분리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 사실인지도 질의했다. 박 사장은 "그만둔다는 결정을 내린 적이 없고 사업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다만 적자폭이 너무 커서 줄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고 개별기업간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정 관광사업자에게 특혜를 몰아준 것이 이날 국감에서 드러났다. 산자위 이철규 의원(자유한국당)은 삼척 화력발전소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30년 동안의 하역과 운용(석탄관리업무) 위탁, 연료 수송, 소수력발전(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판매 권리) 사업 등 1조2000억원대의 사업권 등 권리를 이 사업자에게 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피해규모 산정도 거치지 않고 비공개로 회사에 막대한 부담을 줄 수 있는 약정을 이면계약으로 체결한 것"이라며 "직접적 어업손실이 생기는 어민과 피해보상 협의에서는 포스파워가 피해액 산정 기준까지 모두 결정해 제출한 것과 대조된다"고 비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