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저유소 전경1

대한송유관공사 판교 저유소.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대한송유관공사(대표 최준성)가 경기 고양저유소 화재 사고 관련 저유소 안전점검을 위해 외부전문가 참여 ‘안전관리 자문기구’ 구성에 착수했다.

안전관리 자문기구에는 국가 안전유관기관, 소방·전기 등 관련분야의 교수·업계 전문가, 글로벌 소방안전 전문가, 정유사 안전관리 담당 임원 등이 참여하게 된다. 송유관공사 측은 안전관리 자문기구 구성을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해 활동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전관리 자문기구’는 저유소 화재와 관련해 탱크지역 내 발생 가능한 모든 사고 상황을 포함한 중장기 안전 마스터플랜과 구체적인 운영방법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송유관공사 관계자는 "이번 화재와 같은 상황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법적 관리 항목에 더해 안전관리 부문별 실질적이고 지속 가능한 안전점검이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유관공사는 지난 9일 밝힌 대국민 사과문에서 법적 사회적 요구 수준을 넘어선 최고 수준의 안전설비 능력을 갖추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