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귀뚜라미·경동나비엔·린나이 등 전담 서비스팀 투입…보일러 무상 점검·수리 나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귀뚜라미·경동나비엔·린나이 등 가정용 가스보일러업계가 지난 7일과 8일 이틀간 한반도를 강타한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침수 피해가 극심한 경북 영덕지역 긴급복구 지원에 발 벗고 나섰다.

귀뚜라미가 태풍 ‘콩레이’로 수해를 입은 경북 영덕지역에 9일 긴급 서비스 캠프를 설치하고, 보일러 무상 점검 등 지원에 나섰다.


귀뚜라미는 경북 영덕군에 9일 긴급서비스 전담팀 10여 명을 긴급 투입했다. 귀뚜라미는 본사와 지역 서비스센터와 연계, 피해가 가장 심각한 영덕군 강구면에 긴급 서비스 캠프를 설치했다.

침수 피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보일러 무상 점검과 함께 보일러 긴급 수리 등을 신속히 진행, 성큼 다가온 쌀쌀한 날씨에 대비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고 있다.

또한 귀뚜라미는 수해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서비스 캠프를 유지하고, 인근 피해지역에서도 해당 지사 주관으로 서비스팀을 구성, 지역주민의 피해 복구를 지원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수재민들이 이른 시일 내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보일러를 중심으로 피해복구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태풍에 의한 직접적인 피해가 없었던 지역이라도 강풍과 폭우로 보일러 연통 연결부위 손상이 발생했을 수 있기 때문에 보일러 사용 전에 반드시 안전점검을 한 후 사용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동나비엔은 영덕 강구면에 위치한 하나로마트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하고, 피해 지역 보일러에 대한 무상 점검과 수리 서비스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영덕 강구면에 위치한 하나로마트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하고, 피해 지역 보일러에 대한 무상 점검과 함께 수리 서비스에 팔을 걷어붙였다.

신속한 서비스를 지원을 통해 침수로 인해 온수 사용과 난방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재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경동나비엔은 캠프 현장 접수와 상담 활동은 물론 수재민들의 불편함을 최대한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직접 가정을 방문,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태풍 피해로 상심이 클 고객과 함께 하기 위해 긴급 복구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경동나비엔 행복나눔센터나 강구면 하나로마트에 설치된 베이스캠프에 서비스를 접수하면 점검을 통해 수리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린나이는 태풍 피해 지역에 복구지원팀 20여명을 긴급 파견, 수해복구 서비스를 복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펼칠 계획이다.

린나이 역시 피해 지역에 복구지원팀 20여명을 긴급 파견, 수해복구 서비스를 복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펼칠 계획이다.

이번 태풍피해 복구지원팀은 린나이 직영서비스센터 요원들로 구성됐으며, 피해 정도가 가장 심한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을 순회하며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린나이는 피해주민들이 기본적인 취사와 주거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일러를 비롯 가스레인지, 빨래건조기 등 지원할 수 있는 모든 품목에 무상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현장접수 외에도 ‘콜센터 1544-3651’에서 피해 접수를 받아 서비스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린나이 CS관계자는 "린나이는 기존에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위해 복구지원에 힘써 왔다"면서 "수해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덕군 주민들의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적극 도울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