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

화재보험협회 관계자가 경기 여주 중앙동에서 화재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지대섭)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3동 일대 단독주택 밀집지역에서 화재안전점검 봉사활동을 펼쳤다.

단독주택 밀집지역은 건물 이격거리가 짧아 화재 시 연소가 확대될 위험이 크고 좁은 골목길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재보험 가입률은 2016년 말 기준 1.46%로 저조해 유사 시 복구가 어려운 실정이다.

재능기부의 일환인 화재안전점검은 화재발생 위험이 높은 분전반, 배선 등 전기시설과 주방 내 가스 등 화기사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소화기 비치 등으로 진행됐다.

화재보험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발생한 전체 화재 4만 4178건 중 단독·연립주택 화재가 8030건으로 18.2%였는데 사망자 비율은 42.65%로 화재발생 건수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며, "재난 취약시설인 단독주택 밀집지역에 대한 화재예방활동 뿐 아니라, 유사 시 원활한 복구를 위한 화재보험 가입 안내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화재보험협회의 화재안전점검 봉사는 서울 본사 외에 광주, 수원, 대전, 경기여주, 인천, 부산, 대구에서도 진행된다. 점검에서는 취약시설 보완을 위해 단독 경보형감지기 1200개와 소화기 600개를 지원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