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월 2통 동산마을 노후 가스시설 개선, 가을걷이 봉사

협약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왼쪽)이 12일 동산마을 김영만 통장과 ‘가스안전마을’ 지정 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2일 충북 제천시 동산마을과 ‘가스안전마을’ 지정 협약을 체결했다.

‘가스안전마을’은 협약기간 3년 동안 노후 가스시설 개선은 물론 다양한 가스안전교육을 지원받는다. 주민의 자발적인 가스안전관리 활동을 통해 가스사고 없는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한 목적에서 가스안전공사가 2013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현재 전국 14개 마을을 대상으로 가스안전마을로 지정, 관리 중에 있다.

이날 가스안전공사는 동산마을과 가스안전마을 협약 체결과 함께 노후 가스시설 개선, 마을 발전기금 등을 전달됐다. 이 자리에는 이후삼 국회의원, 이상천 제천시장, 박성원 도의원, 김홍철 시의원, 유일상 시의원 등 제천지역 주요 인사들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공사의 봉사단 30여명은 막바지 가을걷이에 나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공공기관 직원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의식을 마음 속에 새기는 시간도 가졌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예방활동을 통해 가스사고 없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농촌마을이 조성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