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5000억 규모 전력신산업펀드 직접투자 "0원"
-운용보수는 101.4억원, 연 1.157%로 ‘과대’
-한전 고위직 간부들, 펀드운용사에 낙하산 재취업
-"운용보수 산정방식 등 펀드운용 전면 재점검해야"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가 ‘전력신산업펀드’를 운영하면서 투자실적이 전무한 펀드운용사에 고액의 운용보수를 챙겨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펀드운용사에는 한전의 전 고위직 간부들이 임원으로 재취업해있는 것으로 나타나 부적절성 논란을 빚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전력신산업펀드 투자현황 및 예산정책처 분석자료’를 보면 한전이 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한 2016년 10월부터 10월 현재까지 직접 투자액은 0원으로 전무하다. 반면 한전이 상위펀드 운용사인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에 지급한 운용보수는 100억원이 넘는다.

한전은 에너지신산업분야의 창업과 기술개발을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전력신산업펀드를 결성했다. 펀드의 운영은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을 통해 상위펀드가 직접투자를 수행한다. 하위펀드는 3개의 민간 위탁사가 전담하는 간접투자방식을 취하고 있다.

2018년 10월 현재 전력신산업펀드의 투자실적은 총 5012억 원의 펀드조성금 중 하위펀드를 통한 간접투자금 150억 원에 불과해 상위펀드의 직접투자 실적은 전무하다.

반면 한전이 상위펀드 운용사에 챙겨준 운용보수는 2017년 58억, 2018년 43억 원 등 100억 원이 넘는다. 현재 한전은 상위펀드 운용사에 대한 운용보수로 연 1.1575%를 지급하고 있다. 이는 전력신산업펀드와 유사한 펀드를 직접 운영하고 있는 한국벤처투자가 받고 있는 운용보수 기준 0.3%~1.0% 수준에 비해서도 과도하게 높다는 게 국회 예산정책처의 지적이다.

한편 전력신산업펀드의 상위펀드 운용사인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에는 전직 한전 고위직 출신 퇴직간부가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어 낙하산 논란을 빚고 있다. 어 의원은 "적절한 펀드 운용보수 산정 등 전력신산업 펀드의 운영 방식에 대한 전반적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  [2018 국감] ‘재벌저격수’ 김상조에… 정무위 ‘공정위…

·  [2018 국감] “공정위 고위관계자, 직원 뇌물 수수액 축소…

·  [2018 국감] 한전KPS, 허위근무로 2백억원대 부정수급

·  [2018 국감] 전기 판매단가, 30대 대기업‘95원’, 나머지…

·  [2018 국감] 남-북-러 전력연결, 에너지 수급 다변화·남북…

·  [2018 국감] 최근 5년간 전국 LPG 불량용기 약 87만개

·  [2018 국감] "가스公, 해외자원개발 실패 국민부담 전가 안…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