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모 부장, 2000개 넘는 회사 자료 유출 이전 바라카 원전 관계자에 재취업 부탁

-사건 적발 전 시니어 전문직으로 선발돼 UAE 바라카 원전으로 출국 준비하기도

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대표 정재훈)이 해외 재취업을 목적으로 2000개가 넘는 회사 자료파일을 무단 유출, 보관하다 적발된 직원에게 ‘감봉 3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8일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 한수원 울주 새울원자력본부 최모 부장은 본인의 업무용 컴퓨터에 있는 자료를 외장하드로 옮기기 위해 같이 근무하는 동료에게 ‘매체제어 정책 해제 신청서’를 대신 작성하도록 부탁하고 본인이 직접 신청서를 결재했다. 최모 부장 본인이 직접 한수원의 PC 보안정책을 해제한 후, 약 3시간에 걸쳐 본인의 업무용 PC에서 개인자료, 회사자료 등 2347개의 파일을 자신의 외장하드에 무단으로 복사한 후 이를 외부로 반출했다.

최모 부장이 회사 PC로부터 불법복사한 자료에는 본인의 업무인 원전 건설과 관련된 파일은 물론 우리나라가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의 참조발전소인 신고리 3·4호기와 관련된 파일도 포함돼 있었다. 최모 부장은 회사 자료를 유출하기 이전에 바라카 원전 운영법인 발전소장인 A소장(한수원 출신)을 만나 자신의 재취업을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인사 부탁 이후 해외 취업에 필요한 본인의 이력서를 작성해 보관하고 있었다. 최모 부장 역시 해외 재취업을 준비하기 위해 불법으로 해당 자료를 자신의 외장하드에 복사했다고 인정했다. 최모 부장은 무단 자료유출이 적발되기 전 2017년도 상반기 시니어 전문직으로 선발돼 UAE 바라카 원전으로 출국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적발 이후 한수원은 인사위원회를 열고 해당 직원을 3개월 감봉에 처했다.

송 의원은 "UAE 건설본부로 빼돌리기 전 사전 적발로 외부 유출은 막았지만, 원전 기술 유출 사고로 확대됐다면 경제적 손실 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었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저장매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특히 비밀 준수의무나 자료 유출에 대한 처벌 등 제도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  [2018 국감] 국감초점 한전적자 원인·개선방안 여야 난상…

·  [2018 국감] 끝나지 않는 최저임금 논란…공익위원 '편향성…

·  [2018 국감] 동서발전, 중금속 검출 숨기고 보험금 덜 내

·  [2018 국감] 철강·조선·해운 1위 CEO 中 현대重 혼자 '…

·  [2018 국감] 한수원 이사회, ‘월성 1호기 폐쇄’ 절차·적…

·  [2018 국감] 재생에너지 송전용량 포화로 무용지물…산업…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