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해에 ‘라이다’ 설치…노르웨이 등과 기술협력 자료 수집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 전경1

석유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동해가스전. 석유공사는 동해가스전 시설물을 이용해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진행한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에 풍력자원 계측기인 ‘라이다’ 설치를 완료하고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200MW 규모)을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이용한 원격 풍력자원 측정장비이다. 석유공사는 최적의 사업모델 도출을 위해 외국 전문업체는 물론 울산시를 비롯한 국내 관련 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해 앞으로 1년 동안 라이다를 통해 측정한 풍황(風況) 자료를 바탕으로 경제성 분석, 예비 타당성 조사 등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항들을 철저히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이 사업은 2021년 6월에 생산이 종료되는 동해가스전 시설물을 활용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가스전 시설물 철거비용을 아끼고 신규 사업 투자비용과 철거 과정에서 발생하는 해양오염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해양플랜트 건설 등 다양한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로 석유공사가 동해가스전, 베트남 해양광구 등을 운영하며 쌓은 풍부한 경험도 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됐다.

현재 해상플랜트 운영 경험이 풍부한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 에퀴노르와 브라질 국영석유회사 페트로브라스 등도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진행 중이다. 석유공사는 세계적인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상용화 업체인 이들과 기술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이번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본궤도에 올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고 울산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해가스해상플랫폼 위치도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 위치도.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